mua's Blog
시즌2; 지금, 여기, 무아지경-



 

1. "당신은 정말 멋진 사람이야!"- 이렇게 말하는 애인에게 당신이 하는 대답은?

a) "당연한 얘기 아냐?" 
b) "뭐 잘못 먹었어? 아님 죽을 병에라도 걸렸어?"
c) "그러게 있을 때 좀 잘하지 그랬어!"
d) "그러는 당신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멋진 사람이지. 당신을 알게 돼서 기뻐!"
e) "돈 꿔달라구? 없어!"


2. "요즘 정말 죽지 못해 산다. 왜 이렇게 사는 게 힘드니.."- 이렇게 한탄하는 친구에게 당신이 해주는 말은?

a) "그러게 내 말 좀 들으랬지! 내 말 안들어서 그렇게 된 거잖아!"
b) "엄살떨지 마라. 다른 사람들도 다 그렇게 살어~"
c) "잘 나가는 자살클럽 하나 아는데 너도 가입할래?"
d) "잘 될 거야. 기운내. 알았지? 그럼 나 바빠서 먼저 간다~"
e) "바다 보러 가자! 어서 일어나!"

 

3. "또 커피 마시고 잔 안씻고 놔둔 거 봐! 하루 이틀도 아니고 나 더 이상 못참겠어!" - 짜증내는 애인 혹은 부인에게 당신이 하는 대응은?

a) "... 어떻게 사랑이 변하니?"
b) "그러는 넌? 난 뭐 니 꼬락서니가 맘에 들어서 가만히 있는 줄 아니?"
c) "미안. 니가 그렇게 싫다면 내가 고쳐볼께. 노력할께."
d) "너도 설거지 하지마. 종이컵 사다쓰자구~"
e) "그깟 설거지 좀 한 거 갖고 생색은~ 우리 여기서 끝내!" 

 

4. 덥고 힘든데도 당신은 꾹꾹 참으며 긴 줄에 서있다. 그런데 어떤 높으신 양반이 등장하며 경호원들의 호위를 받아 줄의 맨앞에 선다. 이 상황에서 당신이 취하는 행동은? 

a) 잠자코 있되 그를 뚫어버릴 듯 노려본다.
b) 들으라는 듯 불평한다. 다른 사람들이 불평할 때 보탠다.
c) 높으신 양반에게 또박또박 상황을 설명하고 따진다.
d) 어찌 됐든 새치기라며 목소리 높여 비난한다. 
e) 차라리 집에 가버린다. 

 

5. 애인을 동반한 친구들과의 술자리. 그런데 유독 한 친구의 애인인 k에게만 관심과 화제가 집중되고 있다. k의 한 마디, 한 동작에 탄성이 터지고 당신은 상대적으로 조연이 된 느낌이다. 이 상황에서 당신이 취하는 행동은?

a) 모든 사람들의 관심을 자신에게로 돌리기 위해 화제를 바꾸거나 과장된 제스추어를 쓴다.
b) 속으로는 배가 아파 죽겠지만 그럴수록 겉으로는 반대로 k를 추켜세워주고 박수쳐준다.
c) 자신의 감정보다 애인의 반응에 더욱 신경쓰여 하며 애인이 k에게 호감을 보이면 k의 흠집을 잡아 물타기를 한다.
d) 자신이 주연이 아니라는 사실의 충격과 k에 대한 시기심으로 얼마 참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나가버린다.
e) 꾹 참는다. 괴로운 상황이지만 이 상황을 전환시키거나 종료시키기 위해 스스로 어떤 시도를 하지는 않는다.

 

6. 일하러 가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날이 너무나 화창하고 눈부시다. 당신은 어떻게 하는가?

a) 무작정 바다 혹은 산 등 평소 가고 싶었던 곳으로 떠나버린다.
b) 빨리 일 끝내고 사랑하는 사람을 불러내 만나야겠다고 생각한다.
c) 비참한 기분을 잊기 위해 나보다 더 비참할 사람들, 상황들을 떠올리며 위안을 삼는다.
d) 목구멍이 포도청이다. 내게는 목표가 있다. 이따위에 흔들리지 말자며 고개를 흔들고 씩씩하게 일하러 간다.
e) 친구나 가족에게 전화를 한다.

 

7. 상사 혹은 클라이언트에게 당신이 공들여 작업했던 작품을 제출했다. 그런데 그는 아무런 평가없이 미팅을 끝내버렸다. 이 상황을 당신은 어떻게 판단하는가?

a) 그가 내 작품을 맘에 들어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생각하며 뭐가 문제일까 고민하느라 밤잠을 설친다.
b) 그가 내 작품에서 딱히 흠잡을 게 없어 그랬다고 생각하며 만족해한다는 뜻이라고 여긴다. 
c) 언급할 가치도 없을만큼 그의 작품을 최악으로 여긴 것이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d) 작품에 대해 생각할 시간이 필요한가보다 여기며 그가 언급할 때까지 느긋하게 기다리기로 한다. 
e) 그가 당신의 훌륭한 작품을 평가해줄만한 안목과 수준이 부족한 사람이라 발생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8. 취미로 악기를 배우는 당신, 열심히 연습하고 잠시 쉬는데 맞은편 집에서 키우는 개와 눈이 마주쳤다. 당신은 빤히 쳐다보고 있는 그 개를 보며 무슨 생각을 한다고 여기는가?

a) "이 똥덩어리~ (나, 강마에 견)"
b) "놔둬라.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지. 니가 수고가 많다~ (나, 분장실의 강선생 견)"
c) "일년 전에만 이랬어도 넌 내 손에 주거써! (나, 강호순 견)"
d) "당신처럼 웃기고 버라이어티 정신으로 똘똘 뭉친 분은 처음 봤습니다. 싸부니임! (나, 강호동 견)"
e) "내 욕했냐? 왜케 귀가 간지럽지.. (나, 보청기 잃어버린 강노인 견)"


...
..
.


밑도 끝도 없는,
도 시작도 없는
시시하고 하릴없는 이런 생각들-
영양가없고 그닥 재미도 없는 이따위 궁금증들-
시즌2에도 끊지 못했다.
어흑~

 
 

  

 

1 2 3 4 
밑도끝도없는 (7)
이야기 (4)
이미지 (1)
텍스트 (1)

티스토리 툴바